오비맥주 신임사장 "제 한국 이름은 배하준입니다"
오비맥주 신임사장 "제 한국 이름은 배하준입니다"
  • 더마켓
  • 승인 2020.02.05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는 5일 벨기에 출신 벤 베르하르트 신임 사장이 한국 이름을 ‘배하준’으로 정하고 현장 소통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배하준은 성씨 배(裵), 물 하(河), 높을 준(峻) 자를 써 ‘물이 높은 곳에서 아래로 흐르듯 바다처럼 무한한 가능성으로 이끄는 리더십’ 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오비맥주는 설명했다.

본명인 베르하르트의 발음을 최대한 살린 이름이기도 하다. 전임 브루노 코센티노 사장도 부임 후 ‘고동우’라는 한국 이름을 지은 바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배하준 사장의 한국 이름은 한국 문화를 잘 이해하고 직원과 파트너에게 더 친화적으로 소통하려는 의지의 표현” 이라며 “진정성 있는 소통 경영을 통해 회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1월 1일 부임한 베르하르트 사장은 글로벌 맥주 시장에서 20년 경력을 쌓아온 맥주 전문가로, 2001년 오비맥주의 모기업인 AB인베브에 입사했고 2017년부터 남아시아 지역 사장을 맡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