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국인 밀집지역 전통시장 점검
서울시, 중국인 밀집지역 전통시장 점검
  • 더마켓
  • 승인 2020.02.05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인이 많이 모이는 지역의 전통시장 점검에 나섰다.

서울시는 5일 영등포구 대림중앙시장, 동대문구 경동시장, 광진구 조양시장의 외국 식료품 업소 81곳과 주변 음식점 721곳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민생사법경찰단·자치구·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상인회 등 총 75명의 점검반이 5명씩 15개 팀을 꾸렸다.

점검반은 불법 야생동물 취급, 조리실 위생 상태, 무신고·무등록 영업, 사용 원료, 식품 보관 상태, 유통기한 준수 등을 살폈다. 특히 박쥐, 너구리, 오소리, 사향고양이 등 야생동물을 취급하는지 집중적으로 확인했다. 우한의 시장에서 각종 야생동물을 취급한 것이 신종코로나의 발생 원인으로 꼽히는 만큼 이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신종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고 외국 식료품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밀집지역 내 외국 식료품 판매업소와 음식점 등을 선제적으로 지도·점검하고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