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코리아, 질본 코로나 콜센터 직원에 커피지원 늘린다
스타벅스코리아, 질본 코로나 콜센터 직원에 커피지원 늘린다
  • 더마켓
  • 승인 2020.03.16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2월 중순부터 진행해 왔던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 상담원 대상 커피지원 활동을 3월말까지 추가 연장 확대한다.

스타벅스는 지난 2월 17일부터 희망브릿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질병관리본부 1339 영등포 콜센터와 과천 콜센터, 1339 콜센터와 협력해 상담업무를 진행하고 있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영등포지사 등 총 3곳에 하루 500잔 분량의 커피를 전달하해왔고, 주말에는 스틱형 원두커피인 비아와 머핀 등을 전달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해 왔다.

스타벅스가 이번 기부활동을 기획한 것은 지난 2월초 코로나19 국내 초기 확산 시점이었다. 당초 계획은 2주 동안의 기부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기간을 연장하고 기존 서울 경기지역 1339 콜센터에서 1339 원주 콜센터, 1339 부산 콜센터 등 전국의 1339 콜센터로 기부 범위를 추가 확대키로 했다.

16일부터는 기존 3곳의 콜센터 상담 인력이 충원됨에 따라 하루 커피 기부량을 기존 500잔에서 600잔으로 양을 늘려 지원한다. 부산 1339 콜센터 역시 금주부터 비아 등의 관련 지원을 시작할 예정이며 주말에도 상담을 이어갈 상담원들을 위해 비아와 머핀도 함께 전달하는 등 그 지원 범위를 계속 확대한다.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일회성 지원 보다는 우리 파트너들의 응원이 담긴 커피를 꾸준히 전달함으로써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의미의 활동”이라며, “앞으로도 전국 1만7000명 파트너들이 한 마음으로 힘을 모아 이번 위기를 슬기롭게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응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스타벅스는 그동안 국가적 위기 상황 발생 시, 지역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곳을 위한 지원 활동을 꾸준히 이어온 바 있다. 2016년 경주 지진 당시 경주 지역의 문화재 보존 및 관광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5000만원 경주고도지구 발전기금을 전달했으며, 2017년 11월에는 피해를 입은 포항 지역을 위해 포항 지역 스타벅스 매장에 발생하는 연말까지의 수익금 전액을 지진 피해 복구 성금으로 지원하기도 했다.

한편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코로나 19 감염 예방을 위해 오는 22일까지 대구·경북 지역 내 일부 매장을 한시적으로 휴점한다.

휴점 대상 매장은 대구경북 지역 내 운영 매장 74 개 중 39곳으로 이 중 9개 매장은 지난 2월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해오던 휴점이 연장된다. 나머지 35곳은 전문 업체를 통한 정기적인 방역을 강화하며 정상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정상 운영되는 매장에서는 고객들의 안전한 이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을 시범적으로 도입한다. 테이블 간 간격은 물론, 커뮤니티 테이블 및 창가 스탠드 업 테이블 등 다인용 테이블의 의자 간격을 보다 넓게 재배치해 고객 간의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계산대 앞에도 라인 스티커를 부착해 파트너와의 안전 거리도 유지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도 주문 시 마스크 착용, 사용한 종이빨대 쓰레기통에 버리기 등 파트너와 고객이 함께 동참하는 위생 안전 에티켓 캠페인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