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코로나19로 어려운 전통시장 살리기 나섰다
기술보증기금, 코로나19로 어려운 전통시장 살리기 나섰다
  • 더마켓
  • 승인 2020.03.18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더마켓 자료>

기술보증기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본점 인근 '철뚝시장'과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기보는 매월 둘째주 목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했다. 온누리 상품권으로 장보기, 식당 이용하기 등을 통해 철뚝시장을 지원하고, 철뚝시장은 양질의 물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는 등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기보는 협약 당일 철뚝시장에서 쌀, 사과 등 지역 농산물 등을 구매하여 코로나19로 장보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어르신에게 전달하는 등 따뜻한 사랑나눔과 지역사회공헌도 실시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이번 협약이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 전통시장의 판매촉진과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기보는 앞으로도 전통시장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많이 이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