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돼지열병 주말 '잠잠'..아직 안심 일러
[기획]돼지열병 주말 '잠잠'..아직 안심 일러
  • 더마켓
  • 승인 2019.09.30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더마켓>

국내에서 지난 17일 처음 확진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주말인 28∼29일을 추가 발병 없이 잠잠하게 지나감에 따라 확산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점관리지역으로 설정된 경기도와 인천시, 강원도에서 이뤄지는 대규모 살처분등 정부의 노력이 돼지열병의 남하를 일정 부분 제어하는 등 효과를 내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치사율이 100%에 달할 정도로 치명적인 이 돼지 전염병의 잠복기가 약 3주간이라서 이번 주가 확산 여부를 판단하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27일 확진된 인천시 강화군 하점면 양돈농장 사례 후 추가로 발병하지 않았다. 주말인 28일 경기 양주시의 의심 사례는 음성 판정이 났다.

29일에는 전국 최대 양돈 산지인 충남 홍성군 도축장에서 돼지가 집단 폐사하는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사례가 나와 지역 양돈업계와 정부를 긴장시켰으나 역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아닌 것으로 판정됐다.

충남은 1227개 농가에서 국내 전체 돼지의 20%에 해당하는 240만 마리를 키워전국에서 돼지 사육 마릿수가 가장 많다.

그동안 파주를 시작으로 연천, 김포 등 경기 북부와 인천 강화군 등에서만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충남으로 번지면 전국 확산의 신호탄이 될 수 있어서 정밀검사 결과가 주시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17일 파주 첫 발생 이후 경기 북부와 인천 강화군으로 확산하면서 총 9건 발생했다. 강화군에서 5건, 파주에서 2건, 연천과 김포에서 1건씩 일어났다.

발생 2주를 맞았지만 이 전염병의 첫 발생 및 전파 원인은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발생 농장 간) 차량 역학 관계나 외국인 근로자 등 여러 가지 부분을 조사하고 분석해야 한다"면서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를 추적하는 것이기 때문에 역학조사팀에서 분석하고 있는 중"이라고만 말했다.

이어 "지하수를 통한 전파 가능성은 농식품부 검역본부에서 검사하고 (임진강) 수계, 강변 등에 대해서는 환경부가 2차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다른 원인에 대해서도 종합적으로 분석 검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주말 이틀간 잠잠했다고 해서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 전염병의 잠복기를 고려할 때 이번 주가 기존 발생지인 경기 북부와 강화군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할지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잠복기가 4∼19일이라서 만약 초기 발생지에서 다른 지역 양돈농장으로 이미 바이러스가 퍼졌다면 잠복기를 거쳐 이번 주에 추가 발생할 수 있는 시점이기 때문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어제 홍성군 의심 사례가 다행스럽게 음성으로 나오고 며칠간 추가 신고가 없다고 해서 현재 달라진 상황은 없다"면서 "언제 어디든지 발생 상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고강도로 소독 등 방역 조치를 유지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종식 때까지 고강도로 방역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전국 양돈농장 등을 대상으로 정밀 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축산차량이동을 통제하고 소독에 힘을 쏟고 있다.

정부는 태풍 '미탁'이 조만간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발병농장 주변과 집중 발생지인 강화군 돼지 살처분을 서두르는 한편 태풍 이후 소독 등에도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방자치단체는 태풍이 지난 후 즉시 소독을 할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고 도축장, 분뇨처리시설, 사료공장 등 축산 관련 시설의 철저한 소독과 차량에 대한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