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전통시장은 '추억'을 파는 명소로 거듭나야"
박영선 장관 "전통시장은 '추억'을 파는 명소로 거듭나야"
  • 더마켓
  • 승인 2020.02.03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진주시청 제공>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3일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에 선정된 진주시 중앙상권 현장을 둘러보고 “전통시장이 볼거리·즐길거리 제공으로 골목상권의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부 공모사업인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는 낙후된 구도심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통시장과 주변의 골목상권 등을 묶어 상권 특색을 반영한 거점 공간 조성, 테마구역 설계·운영 등이 추진되며, 상권 전반에 5년간 80억원을 지원한다.

이날 박 장관은 진주성 등 진주 고유문화 자산을 소재로 한 스토리텔링 개발과 진주 남강유등축제 등을 연계한 역사·문화공간 조성을 컨셉으로 연차별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중앙지하도상가 청년몰에서는 청년 상인들을 격려하며 현장 의견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또 전통시장 지원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상권 르네상스 사업이 상권 전반을 지원하는 사업인 만큼 개별 시장의 이익보다는 상권 전체의 관점에서 넓게 생각하고 전체의 이익이 대변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상인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제 시장은 ‘추억’을 파는 지역의 명소로 거듭날 필요가 있다. 고유의 브랜드가 있는 문화·관광공간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정부에서도 스마트 상점, 온라인 판매 확대 등으로 골목상권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