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돼지열병 확산..돼지고깃값 상승 현실화
[기획]돼지열병 확산..돼지고깃값 상승 현실화
  • 더마켓
  • 승인 2019.09.2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더마켓>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 되면서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돼지고깃값 상승이 현실화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돼지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이 거듭 내려진 데다 살처분되는 돼지 수도 늘면서 대형마트에서 보유한 비축분이 계속 소진되고 있기 때문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이날부터 국내산 삼겹살 100g 가격을 1980원으로 전날보다 90원 올렸다.
 홈플러스는 당초 8월까지는 삼겹살을 100g당 1980원에 팔아오다 ASF 사태가 터진 이후 판매 촉진 차원에서 1890원으로 내렸다.
그러나 사태가 지속하면서 비축분이 계속 소진되자 재고관리 차원에서 가격을 다시 1980원으로 올린 것이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100g에 1980원으로 가격을 유지하고 있지만 재고가 소진되면서 가격조정 시점을 저울질 하고 있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ASF가 확산하면서 전국적으로 돼지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이 거듭 내려지고 돼지고기 경매물량이 급감하면 주말 사이에 인상된 도매가가 반영돼 판매가도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북부지역에서 주로 발병하고 있는 ASF가 양돈 농가가 밀집한 충청까지 확산하면 가격 폭등이 현실화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돼지고기 경매가는 ASF 확산에 따른 이동제한 조처가 내려질 때마다 출하량 감소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축산유통종합정보 사이트에 따르면 26일 하루 동안 전국 13개 도매시장 가운데 경매가 이뤄진 곳은 단 2곳에 불과했다. 경매가 이뤄진 돼지 수도 97마리에 그쳤다.
 국내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하기 전인 16일 11개 도매시장이 열려 3261마리가 경매된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크다.
 전국적으로 돼지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이 96시간 연속으로 내려지면서 경매시장이 얼어붙은 것이다. 경매물량 감소는 소매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조사한 국산 돼지고기 삼겹살 100g 소매가는 26일 기준 2157원까지 뛰었다. 1달 전과 비교하면 12.9%나 뛴 가격이다.
다만 농식품부는 여전히 사육두수와 수입량, 재고량이 평년을 웃돌아 공급 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현재까지는 수입확대 등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7개 양돈조합에서 보유하고 있는 돼지고기 비축분은 8500t정도이고 민간 재고는 15만4000t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재고 물량이 충분한 만큼 이동 중지조치가 해제되면 가격도 조속히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심리적인 인상요인 등을 잘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다면 비축하고 있는 농협 물량 등을 방출해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